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에 도착하니 오후 7시정도였어요.

도착하니 하루가 거의 끝나 있었다고나 할까 ㅋㅋㅋ


암튼 저희가 하루 묵었던 호텔은 바로..

엠버시 스위트 바이 힐튼 나이아가라 폴스/폴스뷰

(Embassy Suites by Hilton Niagara Falls - Fallsview)

였습니다.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호텔을 검색해보시면 힐튼계열 호텔이 두 곳이 나오는데,

그 중에 풍경이 더 좋다는 엠버시 스위트로 결정했어요.


예약은 엠버시 스위트 홈페이지에서 직접 예약을 했는데,

그 이유는 홈페이지에서는 각 방의 구조와 층수를 보고 결정할 수 있었거든요.


저에게는 어쩌면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 있었기 때문에..

과감하게 가장 높은 층의 뷰가 제일 좋은 방으로 결정했습니다.


제가 머무른 방은 42층인 4208호였고,

1박에 CAD 490에 주차비 CAD 60

여기에 소비세 13%, 관광진흥세 10%까지 추가로 내다보니..

총 CAD 676.50이었습니다.


당시 캐나다 달러 환율이 840원 정도였으니까.. 대충 57만원 정도 들었네요^^: 


기회가 되면 엠버시 스위트 예약에 대해 좀 더 자세히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귀차니즘에 빠지지 않는다면 말이죠..^^:




호텔 로비의 모습인데.. 사진에서는 아무도 없지만..ㅋㅋ

제가 체크인 할때는 단체 관광객까지 포함해서 아주 난리도 아니었어요..^^:

완전 시장통인줄..ㅋㅋ


아.. 그 전에 주차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호텔 입구에서 주차 요원에게 키를 맡기면 되더라구요.

그래서 일반적인 발렛파킹 시스템이구나 했는데..

나중에 차를 찾을때는 셔틀버스 타고 주차장으로 가야됩니다...^^:


그리고 위에서 말씀드렸듯이 1박에 CAD 60 (또는 USD 43)이에요.

미국은 우리나라 호텔처럼 숙박한다고 주차비가 무료인 곳이 거의 없더라구요 ㅠㅠ




암튼 4208호에 도착했습니다!


전체적으로 긴 구조이고, 방이 2개있어요.




입구 바로 옆에 테이블이 있고..




침대가 있습니다.




퀸 사이즈 침대입니다.




침대 맞은편에 TV가 있고..




이제 다른 넓은 방으로 가는 중간에 세면대가 있구요..




무료 드립커피와 전자레인지, 냉장고가 있습니다.




전자렌지가 있다는건..

웬만한 음식은 다 해먹을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죠 ㅋㅋ




그렇게 통로를 지나면 부모님과 제가 있을 넓은 방이 나옵니다.

왼쪽 문은 욕조에서 바깥 풍경을 바라보라고 있는거긴 한데.. 좀 먼 느낌이라..ㅋㅋ




이런 느낌..ㅋㅋ

막상 욕조에 몸을 담그면 바깥 폭포 풍경이 제대로 보일런지는 의문이..^^:




여기는 킹 사이즈 침대가 있구요..




맞은편에는 역시나 TV가 있고..




개인금고, 다리미, 옷걸이 같은 것들도 당연히 있고..




창가쪽에는 쇼파가 있는데..

예상하셨겠지만 쇼파베드라서 땡기면 침대가 됩니다.


그리고 쇼파베드는 제가 잘 곳이죠..ㅋㅋ


솔직히 말해 쇼파베드 품질이 너무 안좋아서..ㅋㅋㅋ

스프링 하나하나가 다 느껴질 정도였지만..^^:




제가 멋진 나이아가라 폭포 풍경을 가장 가까이에 두고 잘 수 있으니..

그건 또 나름의 장점이었네요 ㅋㅋ


아침에 자고 눈을 딱 떴는데 멋진 폭포가 바로 눈앞에.. 크으..




이제 욕실쪽을 보여드리자면..

아까 먼저 보여드린 넓은 욕조가 있구요..




세면대가 있는데..




어메너티가 2인 기준으로 세팅되서 그런지..

이게 전부였습니다..;;


아니 그래도 성인 5명이 씻어야 되는데.. 이건 좀 ㅋㅋㅋ

물론 가져다 달라면 더 줬겠지만.. 그러면 팁을 줘야할테고..ㅜㅜ




다행히 타올은 사람 수에 맞게 다 있었구요..




변기 앞에 바로 샤워부스가..ㅋㅋ




뭐 특별할 건 없었네요..^^:




그리고 드디어 창밖을 보니..

정말 멋진 나이아가라 폭포의 풍경이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왼쪽을 보니 카지노 호텔과 미국쪽 폭포의 모습이 보입니다.




캐나다와 미국의 나이아가라 폭포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다니!

그동안 제가 꼭 보고 싶었던 풍경이었어요 ㅎㅎ




미국쪽 나이아가라 폭포




캐나다쪽 나이아가라 폭포..




날씨도 좋고 폭포 풍경도 멋있고.. 최고!




그리고 아래를 보니 폭포에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더라구요..

준비하고 나가보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보니 예전에 미국쪽 나이아가라 폭포 보러 간 기억도 나고..





사실 이번에 미국에 갔을때는 제 카메라를 가져가지 않았었거든요.

이유는 그냥... 무거워서..ㅋㅋ


그래서 형이 쓰는 니콘 D90을 가져왔는데..

토키나 11-16 광각렌즈는 언제나 시원하게 잘 담아내는거 같네요^^




아! 그리고 왼쪽에 보이는 저 카지노 호텔..

저 호텔 때문에 제가 엠버시 스위트를 선택하게 됐어요.


초반에 말씀드렸지만 여기에 힐튼 계열 호텔이 두 곳이 있는데,

그 중에 하나가 제가 묵었던 엠버시 스위트이고,

다른 하나는 힐튼 나이아가라 폴스/폴스뷰 호텔 & 스위트(Hilton Niagara Falls/Fallsview Hotel and Suites) 라는 곳인데..


평을 들어보면 룸컨디션은 힐튼 나이아가라 호텔 & 스위트가 낫고,

뷰는 엠버시 스위트가 낫다고 하더라구요.


왜 그런가 봤더니..

힐튼 나이아가라 호텔 & 스위트에서 폭포쪽을 바라보게 되면,

미국, 캐나다 나이아가라 폭포 딱 중간에 저 카지노 호텔이 서있습니다 ^^:

카지노 호텔의 미친 위치 선정으로 인해..

뷰가 굉장히 방해를 받게 되는거죠 ㅋㅋ


사진 저작권 때문에 제가 직접 보여드리기는 어려울거 같고..

저 호텔을 검색해보시면 제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바로 아실거에요..^^:


그래서 저는 룸컨디션 보다는 오로지 뷰만 생각하고 이 호텔을 선택했습니다 ㅋㅋ





폭포를 망원으로도 잡아보구요..

이렇게 보니 살짝 무섭기도 하고.. 뭔가 빨려 들어가는 느낌?^^:




창문이 살짝 열리기 때문에 폭포 소리가 생생하게 다 들려요 ㅎㅎ




슬슬 노을이 져서 그런지.. 뭔가 더 멋있었습니다^^








뷰 하나 만큼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돈이 전혀 아깝지 않았어요^^


다만 룸컨디션이나 시설은 좀 아쉽긴 했습니다.

그리고 엘리베이터가 느린 편이고, 이용객들은 많다보니..

특정 시간대에 몰리면 답이 없겠더라구요.


다행히 저는 맨 위인 42층이라 오래 기다려도 못타는 일은 없었는데,

중간층은 그냥 지나갈 수 밖에 없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리고 이 호텔의 한가지 상술이라면..

보통 호텔 예약사이트에서 가격을 비교하고 최저가로 오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체크인 할때 추가 비용을 내면 더 좋은 뷰의 방을 주겠다 그러더라구요.. ㅋㅋ

장사를 잘한다고 봐야하는 건지..^^:


암튼 뷰 하나는 정말 만족한 엠버시 스위트 힐튼 이었습니다^^




룸에서 본 나이아가라 폭포의 모습을 동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 슬_ 2018.06.29 13:34 신고

    역시 자본주의의 성지 미국... ㅠ_ㅠ 뭐든지 다 돈...ㅋㅋㅋ
    그래도 창문 밖에서 보는 나이아가라 폭포가 너무X100 멋있어요!
    하루의 피로가 다 씻겨져나가는 그런 풍경이네요 :)

    • ageratum 2018.07.10 19:12 신고 수정/삭제

      미국, 캐나다 모두 관광지는 자본주의 원칙이 제대로 먹혀드는 느낌이랄까요 ㅋㅋㅋ
      그래도 멋진 뷰가 있어서 만족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