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아사쿠사를 둘러보고 다시 전철을 타고 우에노 역으로 왔습니다..
우에노에 왔으니 당연히 우에노공원을 봐야겠죠?^^
(우에노역에서 '공원개찰구'나 '야마시타출구'로 나가시면 됩니다.)
아마 우에노 공원을 모르시는 분은 거의 없다고 생각됩니다..
그만큼 유명한 곳이죠..^^


우에노역에서 내려 우에노공원(上野公園)으로 들어갔습니다..
어떤 동상이 있군요..

사실 촬영할 때는 몰랐어요.. 나중에 책 보고 알았죠..-_-;;
사이고 타카모리 동상이라는데..
일왕복고와 일본 개화에 지대한 공을 세운 영웅이라고 하는군요..
문제는 이 사람이 주창한 정한론인데..
정한론은 일본 근대화를 위해선 조선 침략이 필수적이라는 주장이었다는군요..
아놔... 맘 같아선 도시락 폭탄을 던지고 싶군요..-_-;;

암튼 우에노 공원을 좀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새벽 3시에 일어난 여파로 피곤한 상태라 대충 돌아보기로 했어요..
우에노 공원을 제대로 둘러보기엔 너무 넓더라구요..;;

도심 한가운데에 이런 녹지공원이 있다는건 참 좋은거죠..

길 왼쪽에 있던건 야구장(소프트볼장?)이었어요..
오른쪽은 무슨 박물관 같은거였는데 문을 닫았던듯..
우에노 공원근처에는 각종 박물관이 많이 있지만..
이번에는 모두 패스했습니다..
사실 6시가 다 된 시간에 갔기때문에 대부분 폐장했을거 같네요..

중간에 광장같은 공간도 있고..

시원한 분수대로 있구요..

꽃보다 남자 일본판에 나왔다는 우에노동물원입니다..
이미 폐장한 것 같더군요..
사실 열었더라도 안갔을거에요..^^:
참고로 우에노 동물원 모습을 보실분은 아래링크의 G-Kyu님의 포스트를 보세요..^^
http://kyutravel.tistory.com/120

우에노 공원을 어느정도 보고 다시 나가기로 했습니다..
울창한 나무 덕분에 여름이지만 시원하더라구요..^^

아까봤던 분수대도 다시 한컷..^^:

나가는 길에 본 고양이입니다..
사람이 지나 다녀도 신경 안쓰더라구요..
미동도 안하고 가만히 있길래 신기해서 사진 한 장 찍으려는데..

귀찮았는지, 팬서비스 차원인지 나름 포즈를 취하는군요..ㅋㅋ
뒷다리로 벅벅 긁는데 귀엽더군요..^^

또 나가는 길에 어떤 학생들이 음악 틀어놓고 춤을 추던데..
소심해서 못 찍었네요..^^: 아직 블로거로서의 마인드가 부족한가봐요..ㅋㅋ
 
다음에는 우에노역 근처 풍경과 야메요코 시장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이번 일본 여행은 위의 책 중에 빨간색 책인 '클로즈업 도쿄'를 참고하여 계획을 세웠습니다. 개인적으로 만족했습니다..^^


반응형
  • 이전 댓글 더보기
  • 윤뽀 2010.07.21 09:35 신고

    저도 저기 가 봤어요 ㅎㅎ
    동상은 발로 한대 차줬어야했는데 아~
    그래도 뭐가 좋다고 사진을 찍어왔다니깐요 ;;

    • ageratum 2010.07.21 14:39 신고 수정/삭제

      사실 저도 잘 모르고 촬영을 했는데..
      느낌이 싸~ 하다 싶더니..
      역시나 그렇더라구요..-_-;;ㅋ

  • 머 걍 2010.07.21 11:31 신고

    우에노 공원에 대해 전혀 모른다는...ㅠㅠ

  • 햄톨대장군 2010.07.21 14:25

    저도 같이 도시락 폭탄 던지고 싶은 마음이!! ㅋ

    • ageratum 2010.07.21 14:39 신고 수정/삭제

      돌이라도 던질걸 그랬나봐요..
      사실 그러기엔 사람들이 좀 있어서..-_-;;ㅋ

  • pennpenn 2010.07.21 16:02 신고

    일본 관광 공짜로 잘 하고 있습니다.
    다음편 기대해요~

  • 사진 좋아하시는군요^^
    저도 자주 오겠습니다^^
    위에 댓글 아시는 분들이 좀 보이네요^^

    • ageratum 2010.07.21 17:46 신고 수정/삭제

      사진도 좋아하고 여행도 좋아해요..^^
      앞으로 자주 뵙도록 하겠습니다..^^

  • 뻘쭘곰 2010.07.21 17:37 신고

    가까운 나라면서 먼나라... 일본이라는걸 알수있는 동상이네요..;;; 우리나라도 도심에 녹지가 많아 졌으면 좋겠네요..
    역시 일본 고양이들은 한국 고양이들과 달리... 사람들이 안괴롭혀서 그런다는데... 싫은 점도 많지만 배울점도 많아 보이네요..

    • ageratum 2010.07.21 17:47 신고 수정/삭제

      사진찍을때 좀 느낌이 그랬는데.. 역시나 그렇더라구요..-_-;;ㅋ
      암튼 굴욕의 역사를 잊으면 안되겠죠..
      배울건 배우고 말이죠..^^

  • 도시락 폭탄은 좀 그렇고 그냥 도시락 던지러 같이 가실까요? ㅋㅋ

    • ageratum 2010.07.21 17:50 신고 수정/삭제

      뭐 던진다고 그들이 반성할거 같지도 않고..
      우리가 역사를 잘 알아야 할거 같아요..^^

  • 그래요..바로 이런 이유들때문에 일본을 좋아할래도 도통 한계가 있지요.

  • 울창한 나무가 시원함을 느끼게 하네요:)
    고양이의 팬서비스(?) 사진이 정말 귀엽게 나온 것 같습니다^^
    찬찬히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다음편 기대하겠습니다:D

    • ageratum 2010.07.21 18:57 신고 수정/삭제

      날이 더운 편이었는데 나무그늘은 시원하더라구요..^^
      고양이의 귀여운 포즈도 보고 좋았습니다..^^

  • 카이엔 2010.07.21 20:03 신고

    아 이곳 예전 무한도전패널들이 일본에서 사인회했던 그 공원 아닌가요? 히히
    저도 전에 갔었는데 기억이 잘 안났는데 사진을 보니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
    잘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ageratum 2010.07.21 21:34 신고 수정/삭제

      아.. 기억나네요.. 그 에피소드..ㅋㅋ
      그러고보니 그곳이 우에노 공원이었군요..^^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銀_Ryan 2010.07.21 20:17 신고

    길냥이 귀엽네요 ㅜㅜ
    확실히 일본 여행할 때는 역사를 잘 알아야된다는 생각을 더더욱 하게 되는 거 같아요.
    일왕을 신으로 추앙하는 신사 같은 곳에 가서 소원을 빈다거나 하는 사람들을 보면 진짜 씁쓸하거든요.

    • ageratum 2010.07.21 21:36 신고 수정/삭제

      사실 그래서 메이지신궁도 안갔어요..
      뭐 소원을 안빌면 상관없겠지만..
      굳이 일왕을 신으로 하는 곳에는 갈 필요가 없을거 같아서요..^^:

  • Hklee002 2010.07.21 21:13

    꺅! 길고양이 너무 귀여워요 ㅜㅜ!!!!!

  • 한번 산책해 보고 싶은 공원이네요..
    길냥이 넘 귀여워
    잘보고 갑니다.

    • ageratum 2010.07.21 21:37 신고 수정/삭제

      홈리스들이 좀 보이긴 했지만..
      그래도 산책하기에 좋은 곳 같았어요..^^
      길냥이가 인기가 좋네요..ㅋㅋ

  • boo 2010.07.21 23:38

    도시락 폭탄을...+ㅁ+ 근데 일본은 참.. 항상 느끼는 거지만 길거리 고양이들이 깨끗한거 같아요..;; 신기하담스 ㅎㅎ

    • ageratum 2010.07.21 23:41 신고 수정/삭제

      누가 씻겨주는 사람이라도 있을까요?
      그러고보니 여행중에 봤던 길냥이중에 지저분한 애들은 못본거 같아요..^^

  • rinda 2010.07.22 01:42 신고

    일본에는 도심에 공원이 많아서 부럽더군요. (덕분에 귀신도 많다는 속설을 들었습니다만..? ㄷㄷ)
    더운 날에도 나무 그늘에 있으면 시원할 것 같아요~
    냥이도 아주 귀엽네요 ^^

    • ageratum 2010.07.22 10:02 신고 수정/삭제

      공원이 많아서 귀신도 많은건가요?ㅋㅋ
      실제로 조금 더웠는데 그늘덕분에 시원하더라구요..^^

  • 불탄 2010.07.22 06:23 신고

    곳곳에서 보이는 공원, 시민들에게는 휴식장소로도 이용이 되는...
    그런 공간이 우리나라에도 지금보다 많이 생겨났으면 좋겠습니다.

    • ageratum 2010.07.22 10:03 신고 수정/삭제

      우리나라에도 공원이 여러군데 있기는 하지만..
      조금 더 생겼으면 좋겠어요..^^

  • 어쩐지 머리 크고 못생겼다 했어..
    혹시 나중에 제가 우에노 공원에 간다면, 동상에 폭탄을 던지고......
    올 강심장은 아니에요 ^^;

  • 우에노 공원에는... 거지들이 참 많죠...ㅠ.ㅠ;? 홈리스라 불리는 사람들.
    외국인도 있던데...ㅋㅋ

  • 녹색의 천국이네요.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함 밀려옵니다.
    저길 거닐었던 불로화님은 어떤 느낌이었을까. ^^

    마지막 냥이 녀석의 자세에선 뭔가 한가로움이 느껴져서 또다른 맛이 있군요.

    우에노 공원을 갈 때에는 대한국인으로서,
    정한론의 주인공에게 던질 도시락 폭탄을 하나씩 준비해 갖고... 웅얼웅얼.

    • ageratum 2010.07.31 01:20 신고 수정/삭제

      약간 더웠는데 공원의 그늘덕분에 시원함을 느낄수 있었죠..^^
      생각해보면 냥이를 계속 관찰해볼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귀찮은듯 하면서 계속 포즈를 취하는거 같던데 말이죠..ㅋㅋ

  • 와리바시 2013.01.04 15:27

    여기서 놀다가 건너편에 있는 우에노 시장에가서 생선사들고 집에 가곤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