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PORTS Life/야구

직접 본 삼성라이온즈의 2011년 페넌트레이스 우승 현장

by ageratum 2011. 9. 28.
반응형


시즌초만 해도 삼성라이온즈가 이렇게 잘 할거라 생각했던 사람은 별로 없었을거라 생각합니다..
갑작스럽게 바뀐 사령탑과 파괴력 없는 타격.. 그나마 투수력은 좋으니 잘하면 4강은 들겠다 싶었지만..

팀타율은 하위권이지만 홈런 1위 경쟁을 하는 최형우,
튼튼한 내야진과 여전히 강한 투수력,
그리고 부상에서 돌아온 오승환은 다시 돌을 던지기 시작했으니..

후반기 삼성은 1위로 치고 나가더니 결국 그 자리를 내주지 않았네요..

삼성 라이온즈가 2011년 페넌트레이스 우승 매직넘버 1을 남겨두고 있던 바로 어제경기..
운좋게도 저희는 그 경기를 보러 가게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올시즌은 600만이라는 최다 관중 동원까지 했네요.. 우왕~
삼성의 홈구장인 대구구장이 신축된 상태였다면 아마 더 많이 들어왔을겁니다..^^:



이 날의 선발투수는 차우찬..
9승을 한상태에서 오늘 경기는 절대 놓칠 수 없었습니다..
우승 확정과 더불어 2년 연속 두자리 승수를 채워야 했기 때문이죠..



그냥 제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어딘가 모르게 선수들에게서 여유가 느껴졌습니다..
다들 밝은 표정으로 몸을 풀더라구요..



최근 타격감이 좋아진 박한이 선수..
11년 연속 세자리수 안타라는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작년에 은퇴한 양준혁 선수에 이어 프로야구 통산 2번째의 대기록이죠..



어느새 급성장한 모습을 보인 유격수 김상수..
시간이 지나면 잘 하겠지 했는데 이렇게까지 잘 할지 몰랐네요..^^:
이제는 타격에도 어느정도 눈을 뜬거 같고 말이죠..^^



암튼 다들 이렇게 웃으며 즐겁게 몸을 풀고..


플레이 볼~~



말씀드렸듯 삼성의 선발투수는 차우찬 선수였는데요..
최근 들어서 조금 나아지긴 했는데..
쉽게 홈런을 허용하는 아쉬운 장면을 많이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역시나 이 날도 2회말에 손시헌 선수에서 선제 투런홈런을 맞고..ㅜ.ㅜ
2:0으로 끌려가는 상황에서 맞이한 3회초!



선두타자 진갑용 선수의 안타!



다음타자 이영욱 선수는 삼진..ㅜ.ㅜ
그리고 그 다음 타자 김상수 선수도 삼진..ㅜ.ㅜ

하지만 갑자기 불같은 집중력을 보이던 타자들..

박한이 선수의 안타와 채태인 선수의 볼넷으로 2아웃 만루상황!



만루 위기에서 두산은 조계현 투수코치를 마운드로 보냅니다..
다음타자가 최형우 선수이다보니..



사실 올해 이렇게 잘 할 줄 몰랐는데..;;
암튼! 삼성의 4번타자 최형우 선수는..



"내가 삼성의 4번타자다!" 라는 걸 보여주듯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작렬!
점수는 2:2 동점이 되었습니다..



주자 2,3루 상황에서 박석민 선수는 볼넷으로 출루.. 다시 만루 찬스!



여기서 강봉규 선수가 다시 2루타를 작렬하면서 주자 2명은 들어오겠구나 싶었는데..



1루 주자였던 박석민 선수의 과감한 베이스런닝!
홈으로 쇄도하면서 승부가 되는 상황!

하지만 사진에서 보이듯이 포수를 살짝 비켜가면서 포수미트를 피했습니다..



"어? 태그 한거 같은데?"



"아웃 아니에요?"



하지만 판정은 세이프!

결국 강봉규 선수의 싹쓸이 3타점 2루타로 5:2로 앞서가게 됩니다..



얼마전 경기때 홈쇄도 하다가 부상을 당했다고 들었는데..
오늘도 몸을 사리지 않는 베이스런닝을 보여줬네요..
다치면 안되는데..ㅜ.ㅜ



5:2로 앞서다 한점을 더 허용해 5:3이 된 상황..
삼성은 철벽계투진을 이용해 지키는 야구를 시작했습니다..



정현욱 - 권혁 - 안지만의 철벽 계투진.. 그리고,,



9회엔 언제나 끝판대장 오승환 선수가..ㅋㅋ



안타를 하나 맞긴 했지만 삼진 2개를 잡으며 9회를 잘 막아냈습니다..



드디어 페넌트레이스 우승이다!





평소와 같은 1승이지만 우승을 확정짓는 1승이다보니..
남달랐을거 같네요..^^



선수들끼리 하이파이브를 하고..







이제 우승 행사를 시작합니다..
우승 현수막이 펼쳐지고..



덕아웃에 들어가 선수들은 우승기념 티셔츠와 모자를 쓰고 나왔네요..



다들 즐거워하는 모습..^^



행사를 시작해야 되는데.. 아직 안하는 이유는..



감독님이 인터뷰를 하고 계시기 때문인 줄 알았는데..
오늘 기사를 보니 이재용 사장에게 온 전화를 받고 있었다네요...^^:





이제 선수들과 함께..



우승을 해도 돌부처는 웃지 않아요..ㅋㅋ



구단 관계자 분들도 같이..



우왕~ 우승이당..ㅋㅋ



간단한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행사를 마쳤습니다..



삼성 라이온즈의 주장 진갑용 선수의 표정이 유난히 밝았습니다..^^



응원단석에 인사를 하고..





모든 행사를 마치고 선수들은 덕아웃에 들어갔습니다..



인터뷰 중인 류중일 감독님..



주장 진갑용 선수도 즐겁게 인터뷰 중이었습니다..

암튼 삼성 라이온즈 팬으로서 이런 경기를 직접 눈앞에서 볼 수 있어 좋았네요..^^
2005년 KS 우승때도 보기는 했지만..
이렇게 페넌트레이스 우승 경기는 또 처음봤으니..^^:

이제 잘 추스리고 KS까지 우승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제 우승 한번 할 때 됐으니까요..ㅋㅋ



포스트를 재밌게 보셨다면 손가락 버튼을 눌러주시고,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댓글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