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버스에서 내려 구글맵을 보며 난젠지로 향했습니다.




난젠지의 입구라고 할 수 있는 산몬(三門)입니다.

처음에는 그냥 교토의 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문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위에 사람이 올라가 있더라구요..^^:


난젠지를 둘러보고 나오는 길에 한번 올라가 보기로 했습니다.

(산몬 관련해서는 다음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산몬을 지나..




길을 걷다보니 완전 붉은 단풍은 아니지만..




점점 붉어지는 단풍을 보니 가을 느낌이 가득 느껴지고 좋더라구요^^

특히 이 날 날씨가 정말 좋았어요.






그리고 다른 절처럼 거대한 향로도 있더라구요..




향은 그냥 비치가 되어 있고..

몇십엔 내고 향을 피우면 되는거 같았어요..

저도 피울까 했는데.. 이번엔 그냥 넘어가기로..^^:


그리고 호조정원에 들어갔는데, 그것도 다음에 따로 포스팅 할게요^^




호조정원을 둘러보고 나오니 유럽풍의 오래된 다리 같은게 있어서 가봤는데..




사실 처음에는 저 위로 올라가면 다른곳으로 다리가 있는 줄 알았어요..^^:




알고보니 수로각이라는 말그대로 수로였습니다.

제가 갔을때는 교각 보수공사도 진행중이었어요.




수로각 밑에서는 다들 사진 찍느라 여념없고..^^:




사실 난젠지라는 일본풍의 느낌이 가득한 곳에

이렇게 유럽풍의 다리가 있으니 뭔가 색다른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다시 산몬을 향해 가다가 엄청 긴~~ 나무도 보고..^^:






1~2주 정도만 더 있다가 왔으면 완전히 붉은 단풍을 봤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ㅋㅋ


다음에는 위에서 얘기한 호조정원과 산몬에 대해 각각 포스팅 할게요^^






  • 아직은 파란 단풍잎이 계절을 빗겨 간게 아닌가 싶게 보이네요 ^^
    저는 교토 처음 갔을 때 난젠지를 갔었는데 그때는 어찌나 비가 오던지 ㅎ 사진으로 다시보니 분위기가 사뭇 다르네요
    저도 수로 밑에서 열심히 사진 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ㅎㅎ

    • ageratum 2017.12.26 22:54 신고 수정/삭제

      저는 교토 꽤 자주 갔었는데, 난젠지는 이번이 처음이었어요 ㅎㅎ
      이런 좋은 곳이 있다니! 하면서 감탄을 했던 ㅋㅋ

  • 오잉.. 교토를 많이 가봤다 생각했는데 여긴 안가본 것 같아요. 난젠지 외워두었다가 다음에 가야겠네요 ㅎㅎ 사진이 이뻐서인지 분위기가 매우 좋네요~~

  • 슬_ 2017.12.23 19:42 신고

    수로가 역사 있는 느낌이라서 마음에 들어요. 전 난젠지는 안가봤는데 여기도 분위기가 참 멋져요.
    교토는 정말 왜 이렇게 가고 싶은 곳이 많은지 ... :)

    • ageratum 2017.12.26 22:55 신고 수정/삭제

      교토가 정말 볼거리가 많더라구요
      난젠지는 저도 처음으로 가본거라..ㅎㅎ

  • 기회가 되면 가보고 싶네요
    행복가득한 성탄절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