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거 참... 오래된 여행기를 포스팅 하다보니 뭔가 계속 죄송하네요..

의도치 않게 연속으로 '있었던' 시리즈를 포스팅 하는거 같기도 하고..;;


카페베네에 갔다가 저녁을 먹으러 이동했던 곳은 바로 Ruby Foo's 라는 아시안 레스토랑 이었습니다.

지금은 폐업한 곳이죠..;;




누나가 예전에 뉴욕 왔을때 가봤는데 괜찮았다면서 갔었어요.




분위기는 역시나.. 중국풍이랄까요..ㅋㅋ




확실히 미국에서 아시아 그러면 중국 느낌으로 살려둔 곳이 많은거 같았습니다.






근데 이때만 해도 제가 메뉴판을 잘 찍던때가 아니라서..^^:

정확한 가격이나 메뉴가 떠오르지 않네요..

뭐.. 어차피 폐업한 곳이라 의미는 없을거 같지만..


암튼 스프링롤을 주문했었습니다.

가격은 7-8불 정도 였던거 같은..




볶음밥도 주문하고..

근데 이 볶음밥은 살짝 동남아 풍이었던..^^:


가격은 10불정도 였던거 같구요..




그리고 캘리포니아 롤이 한접시 나오는거였는데..

이게 아마 35불? 그 정도 였을거에요.




지금 생각해보면 둘이 먹는데 참 많이도 주문한..^^:

암튼 이렇게 먹는데 거의 60...ㄷㄷ 

게다가 팁이 알아서 18% 추가되서 계산서가 나왔던걸로 기억해요.


그래서 이렇게 먹는데 75불 정도였던거 같습니다..

뉴욕 물가 덜덜해..




롤은 그래도 꽤 실하게 잘 나왔던걸로 기억해요




장어도 있고..




근데 제가 이때 왜 이렇게 감성샷으로 찍어댔는지는....ㅋㅋㅋ


사실 비싸긴 하지만, 뭔가 계속 기름진 음식은 먹기 싫었던터라..^^;

그때 맞춰서 잘 먹고 나왔었습니다.


그리고 구글맵을 검색하니 역시나 폐업했네요..

이거야 원.. 역시 여행기는 최대한 빨리 포스팅을 해야 하는거 같습니다 ㅠㅠ



신고
  • 밓쿠티 2017.11.14 11:15 신고

    ㅠㅠㅠ폐업한 가게라니 슬프네요ㅠㅠㅠ하긴 저도 아주 오래전도 아닌데 그사이에 폐업해서 없어진 가게들이 꽤 있더라구요ㅠㅠㅠㅠㅠ

    • ageratum 2017.11.15 19:52 신고 수정/삭제

      사실 막 인상에 남는 곳은 아니었지만..
      포스팅 하려고 찾아보니 폐업했다고 해서 웬지 아쉽더라구요 ㅎㅎ

  • 중식당인가 싶었는데 캘리포니아롤은 뭐가 싶은게 아시아 퓨전식당이었나봐요.
    아쉽게도 폐업하다니 ㅠ.ㅠ 음식도 맛있어보이고 분위기도 좋아보이는데...
    저도 폐업하기전에 여행기 부지런히 올려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ㅎㅎ

    • ageratum 2017.11.15 19:52 신고 수정/삭제

      사실 5년이나 되었으니.. 폐업해도 이상하지는 않은거 같아요..^^:
      여행기는 역시 미루면 안되는거 같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