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행의 마지막 날.. 임에도 불구하고..

정말로 아무 계획이 없었습니다 ㅋㅋ


사실 욕심을 부려서 기요미즈데라나 그런데를 가고 싶었지만..

하필 이 날이 일본 공휴일인 문화의날이어서..

교토역 앞은 이미 인산인해였어요..;;


그래서 버스를 타고 어디를 간다는거는 그냥 포기..




날씨가 너무 좋아서 담아본 교토타워 한장.


암튼 어디를 갈까 하다가.. 근처에 뭔가 큰 절 같은게 있는거 같아서..

그쪽으로 무작정 가보기로 합니다.




그 전에 아침을 해결하기 위해 들렀던 델리프랑스

사실 예전에 홍콩 여행가서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가봤네요.




아마 커피와 빵이 세트로 있었던걸로 기억..




맛난 빵들이 많았는데 나는 왜 크로아상을 먹었는가..


그리고 근처에 있던 요도바시 카메라에서 이거저거 구경도 했는데..

사실 이때 아이폰X가 출시되서 구경할 수 있었어요.

나름 사진도 찍고 했지만 포스팅 하는 지금 X 후속이 나와버렸는걸..ㅋㅋ





그러니 패스하고 바로 히가시혼간지를 보여드릴까 합니다 ㅋ




솔직히 말하면 여기가 어떤 종파, 역사를 가진 곳인지 모르고..

그냥 왔어요.. 말그대로 그냥 ㅋㅋ




그렇게 생각없이 왔는데 멋있는 거대한 건물이 있고..






올라와서 구경도 할 수 있었습니다.




위에서 본 두 건물이..




이렇게 연결되어 있더라구요.




그냥 이런저런 구경하다가..




아마도 이게 정문인거 같네요.




딱봐도 멋있게 생겼습니다 ㅋㅋ





교토타워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라 걸어서와도 되구요..






그 거대한 문으로 나오니 보이던 연꽃모양 분수대..




멋있게 잘 지어놓긴 했네요 ㅋㅋ


제가 둘러본 이 곳이 동쪽에 위치한 히가시혼간지,

서쪽에는 니시혼간지가 있습니다.


보통 이러면 니시혼간지에도 가봐야 하는건데..ㅋㅋ

지도를 보니 여기서 조금만 가면 쇼세이엔(渉成園) 이라는 일본식 정원이 예쁜곳이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일단은 그 곳으로 발걸음을 옮겨봤습니다.


여행의 마지막날은 정말로..

의식의 흐름대로 하는 여행이었습니다 ㅋㅋ





  • 슬_ 2018.11.19 20:32 신고

    교토에 관광지가 참 많다는 걸 이럴 때 느끼네요. 그래도 몇 번 다녀왔는데 안 가본 곳이 수두룩ㅋㅋㅋ
    히가시혼간지는 버스정류장으로(ㅋㅋ) 많이 접해봤는데 실제로는 이렇게 생겼군요!

    • ageratum 2018.11.27 20:49 신고 수정/삭제

      교토 여러번 갔는데 안가본 곳이 더 많은거 같아요 ㅋㅋ
      사실 이번 가을에도 교토에 가려했지만..
      태풍 때문에 공항 폐쇄된거 보고 다른곳으로..^^: